저렴하면서도 매우 성능이 좋았던 아그파의 비스타플러스 200 필름이 더는 생산되지 않고 있다는 뉴스가 dpreview 에 떴습니다. Japan Camera Hunter가 먼저 기사화시킨 후에 이 소식이 빠르게 확산되었네요.


사실, 이 필름의 생산과 공급에 뭔가 이상이 있다는 징후는 작년에 포착됐습니다. 한국에서도 싸면 2천원 후반대, 보통 3천원 초반대에 팔리던 필름인데 영국의 Poundland라는 샵에서 1유로 내외의 엄청나게 싼 가격에 판매되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뭔가 공급에 문제가 있지 않는가 하는 얘기가 나왔고 꽤 공식적으로 '더는 생산되지 않고 있다'는 게 확인 된 건데요.


독일의 브랜드인 AGFA의 사진용 필름사업 부분은 이미 2005년에 파산했습니다. 이 때 이탈리아의 루푸스(Lupus) 이미징이 이 상표와 재고를 인수했다고 합니다. 한동안은 독일의 재고를 포장해서 Vista 라는 이름 그대로 판매했지만, 몇 년 후 Vista plus라는 이름으로 바뀌어 판매가 시작됩니다. 이 때에는 100, 200, 400 감도의 필름들이 모두 있었지만, 한두 해 뒤 100은 사라지고 200과 400만 판매가 계속되어 왔습니다. AGFAPhoto의 브랜드로 판매되는 슬라이드필름으로 CT Precisa가 있었고 꽤 최근까지도 판매가 계속되어 왔습니다만, 이 역시 작년 하반기에 단종인 것 아닌가, 새로운 재고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는 보고가 여기저기에서 나왔었습니다.


사실 Vista plus는 유럽에서 생산되지 않고 일본의 후지필름에서 생산한 필름을 리브랜딩(주문자상표 부착)방식으로 판매한 것이었습니다. 현상해보면 퍼포레이션 부분에 필름 코드가 아닌 후지필름의 리브랜딩 전용 마킹인 200N 혹은 400N이 적혀 있습니다. 후지필름의 컬러 네거티브 필름들이 가진 바코드를 그대로 가지고 있으며, 베이스도 후지의 것입니다.


후지필름은 자사의 필름 상품을 판매하는 것 이외에도 OEM 방식으로 여러 다량 주문자들에게 자신들의 브랜드로 판매할 수 있도록 매우 저렴한 가격에 필름을 공급했었습니다. 이 필름들은 모두 퍼포레이션에 200N으로만 마킹되는 리브랜드 시리즈들이었습니다.(따라서 현상후에 필름만 보고 어떤 필름인지 알아낼 수가 없습니다)


Perutz

TUDOR

Rossman

WPhoto(Walgreen)

AS Color

MyHeart

CVS Color


(등등 그 외에 몇 가지가 더 있었습니다.)


베이스 특성과 발색특성 등을 종합해보면 이 필름들은 모두 후지필름의 C200 과 거의 같은 것이었다고 합니다.


상표나 패키징에서 얻어지는 플라시보 효과로 인해 사람들은 '다른 필름들'인 것으로 생각하고 이 필름들로 사진을 찍어왔지만, 현상해보면 모두 200N 코딩만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아주 미묘한 유제배합의 차이 정도만 있(거나 한 듯한 정도에 불과할 뿐)어 필름들을 섞어놓은 뒤 블라인드 테스트로는 거의 구분하기 힘든 유사함을 보여줬습니다.


지금도 서로 다른 패키징과 서로 다른 가격으로 서로 다른 필름인 것처럼 판매되고 있지만, 사실상 거의 같은 필름들이라고 봅니다.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필름은 세계적으로 공급돼 있는 재고가 소진되면 더는 판매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슬라이드필름이었던 CT Precisa는 발색특성으로 보면 아마도 후지필름의 프로비아 100F가 아니었나 하고 추측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전의 실제 AGFA의 재고를 판매하던 시절의 CT는 퍼포레이션부분의 글자가 로마자였지만, 후지필름에서 공급받기 시작하면서는 R100 이라고 마킹되어 왔습니다. 이 역시 단종인 것 같구요.


필름사진시장이 다시 기지개를 켜면서 필름 소비량도 늘어나고, 가장 큰 경쟁자인 코닥이 생산을 중단했던 슬라이드필름을 다시 만들겠다고 하고, 새 흑백필름을 내놓고, 이탈리아나 독일 영국 일본에서도 이런저런 다른 흑백필름을 내놓고, 새 컬러필름도 또 만들겠다고 하는 이 시점에서 비스타라는 저렴하고도 뛰어난 성능을 가진 필름이 사라지는 것은 안타까운 일입니다.


이것은 아마도 후지필름이 더는 리브랜딩 방식으로 필름을 싸게 공급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필름수요가 늘어나는 시점에서 싼 필름들을 더 싸게 다른 판매자들에게 공급하는 것보다 자신들이 직접 판매하는 것이 수익성이 더 좋다는 생각이겠죠. 하지만 후지필름은 이미 최근에도 프로비아 400X를 단종시켰고, 벨비아100F를 없앴으며 내츄라1600도 곧 단종시킨다고 합니다. 필름 수요가 더 많아지면 새로운 필름을 만들어낼 생각을 할까요?


코닥은 거대한 몸집을 줄이고 줄여 사진용 필름과 감재의 생산 판매만으로도 굴러갈 수 있는 몸집이 되었기에 새 필름을 발매하고 시장 수요에 대응하는 것으로 성장이 가능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후지필름은 이미 필름사업이 아니어도 잘 먹고 잘 살 수 있을만큼 체질도 바꾸고 사업분야도 거의 바꾸었습니다. 후지필름의 매출규모 전체에서 필름사업 부분이 차지하는 비중이 3%도 안 된다고 들은 것 같습니다. 안 해도 그만인 사업이 된 셈이죠. 열 배쯤 성장해서 30%로 커진다면, 아니면 경쟁업체나 다른 브랜드의 필름들이 더 폭발적인 수요 증가 덕택에 매출과 순익규모가 열 배쯤씩 마구마구 커진다면 후지필름도 약간 정신을 차릴지는 모르겠습니다.


아직 아그파의 상표권을 가지고 있는 루푸스가 새로운 필름을 생산하거나 혹은 새로운 필름 공급처를 찾지 못한다면 우리는 아그파 상표가 붙은 필름들을 더는 볼 수 없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분명 가져다 팔기만 할 수 있다면 조금씩 더 많이 팔릴 거라는 확신은 있을텐데 말입니다.


아직 한국의 판매상에는 꽤 재고가 남아 있는 것 같네요. 필요하신 분들은 얼른 쟁여놓으시기 바랍니다. 아, 물론 후지필름의 C200을 써도 비슷한 사진을 얻으실 수 있을 겁니다. 


Posted by 이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