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3.11 흑백 일회용 카메라: 일포드 XP2 400 내장버전

일포드Ilford XP2 400 내장 일회용카메라


어제는 일회용 카메라에 깜짝 놀랐습니다. 아무리 낮시간이라고는 했지만, 그리고 400짜리 감도를 가진 필름이 들었다고는 했지만, 물경 열 개가 넘는 카메라에서 단 한 컷도 노출이 부족해서 건지지 못한 사진이 없었네요. (네거티브니까 몇 스톱 정도 오버된 컷들은 거의 다 살려낼 수 있습니다)




일회용 카메라들은 영어로는 'film with camera'라고 쓰여져 있곤 합니다. 필름값과 카메라값, 그리고 들어 있는 배터리값을 다 포함한 가격으로 팔리는 셈입니다. 그러니 카메라가 매우 저렴한 가격의 물건일 수밖에는 없습니다.


토이카메라류도 그렇지만 대개의 일회용 카메라들의 광학부는 1군 1매짜리의 플라스틱 렌즈로 되어 있습니다. 정말 드물게 초광각버전 같은 경우 1군 2매짜리는 본 적이 있는 것 같기는 합니다. 일포드의 XP2가 들어 있는 이 카메라 역시 플라스틱 소재의 1매짜리 렌즈가 끼워져 있습니다. 화각은 대략 30mm, 그리고 조리개는 스펙상 9.5라고 되어 있지만 뭐 아무튼 그 정도. 초점은 과초점 존포커싱으로 아마 1미터 밖으로는 다 맞는 팬포커스. 셔터는 1/100초 정도. 주변부 화질은 열악하지만 중심부는 비교적 퍽 쨍하게 잘 나옵니다. 일회용 치고는 계조도 좋고 선예도도 충분합니다.

셔터는 대개 얇은 금속막 2매에 스프링 하나 정도로 이뤄져 있는데 셔터를 누르면 팅 하고 열렸다 닫히는 속도가 1/100초 내외가 됩니다. 기계적으로 매우 간단한 구조여서 누를 때마다 대략 그 정도의 셔터속도로 노출이 됩니다만 어쩌면 때로는 1/90일 수도 있고 때로는 1/110일 수도 있겠죠. 하지만 필름이 네거티브이니까 큰 차이를 만들어내지는 않습니다. ISO400, F9.5에 1/100초면 맑은 날 낮에 찍으면 잘 나오는 정도에서 한두 스톱 오버되는 정도입니다. 하지만 F8에 1/30초 이하의 셔터가 필요한 그늘쪽에서도 꽤 충분한 암부 디테일이 담긴 사진들이 만들어집니다. 플래시 광량은 약한 편이지만 오버되지 않고 매우 자연스러운 사진을 만들어줍니다.


열 분이 넘는 인원이 각각 하나씩 카메라를 나눠 갖고 흩어져 자유롭게 촬영하고 다시 모아 현상했는데, 찍는 분들이 조리개와 화각과 감도에 대한 설명을 미리 다들 들었다고는 하지만 카메라가 꽤 괜찮았다는, 일회용 카메라도 이 정도면 진짜 쓸만하다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스펙상 27컷이지만 실제로는 30컷을 찍을 수 있었습니다. 다만 마지막 컷은 절반 정도만 찍히니 주의. 양손으로 잡고 찍을 때 손가락 나오기 쉬우니 주의. 어두운 곳이다 싶으면 아끼지 말고 플래시를 터뜨리는 게 좋습니다. 배터리도 돈 주고 산 물건인데 안 쓰면 아깝죠.


그리고 흑백이지만 컬러현상(C41)으로 작업되므로 특별히 흑백필름을 현상할 수 있는 현상소를 찾지 않아도 필름을 현상하는 곳이면 어디서나 작업이 가능합니다. 현상/스캔 비용도 일반 컬러필름과 같구요. (일포드에는 본격 흑백필름인 HP5같은 것을 내장한 일회용 카메라도 있습니다)


다만 개당 1만7천원 더하기 현상/스캔비용을 합치면 2만원이 넘는 총 소요비용이 아쉽지만, 30컷이므로 컷당 700원대의 비용이라는 걸 생각해보면 Instax나 폴라로이드류보다는 한참 저렴하고 쓸만한 사진을 만들어준다는 점에서는 끄덕끄덕..




왼손 손가락 나오기 쉬우니 주의하세요.



Posted by 이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