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설2012.06.10 11:18


인터넷에서 돌고 돌던 겨우 씨발 정도의 욕설로 가득찬 글.


2억의 빚을 다 갚았다는 주인공에게 경외감이 느껴진다. 축하한다. 그리고 마지막 문단이 너무 가슴아프다.



아들아 아빠는 절대 안 그러마.


'잡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타까운 소식  (0) 2013.10.20
아빠.  (0) 2012.06.10
트위터와 페이스북과 블로그  (0) 2011.04.06
신혼여행의 역사  (0) 2011.03.09
책임지지 않을 음모론 하나  (0) 2011.02.27
1년이 다 되어  (0) 2011.01.23
Posted by 이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