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야기2019.03.17 22:07

필름로그(FilmLog)는 태생부터 매우 독특한 곳입니다. 어쩌면 제가 알기로는 현상소가 본래 목적이 아닌 곳이기도 했었던 것 같습니다. 이름에서 풍기는 의미대로, 필름으로 찍은 사진을 기록(log)해두는 솔루션 혹은 서비스를 개발하면서 출발했었으니까요.


필름으로 사진을 찍으면 현상을 해야 하고, 현상된 필름을 스캔하면 24컷 혹은 36컷 내외의 사진들이 이미지로 탄생합니다. 여기에는 무슨 필름인지, 언제 어느 카메라, 렌즈로 찍었는지, 언제 현상했는지 혹은 그밖의 '데이터'가 생겨납니다. 이런 것들을 자세히 기록해두면 나중에 유용하기도 하죠. 그래서 필름로그의 분들은 롤단위로 이미지를 업로드하고 보관하고 정보를 기록해둘 수 있는 웹 서비스를 개발했고, 여러 현상소들에 제안을 했었던 것 같습니다. 헌데 아무튼 시기적으로도 그렇고 현상소들의 영세함도 그렇고.. 이렇게 좋은 서비스가 상업적으로는 성공을 거두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자신들이 직접 서비스하기 시작하게 되었죠.


그래서 필름로그가 그대로 현상소의 이름이 되었습니다. 이제는 어느덧 유명세를 타고 있는 좋은 서비스이자 공간이 되었네요.


필름로그웹사이트

필름로그 사이트. 로그인하면 맡겨서 현상/스캔받은 사진들을 볼 수 있고 선택해서 공개할 수도 있습니다.



필름로그는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5번출구 근처에 있습니다.



지도로는 이렇습니다.




5번출구로 나가서..



청화빌딩의 CU편의점을 보고 골목 안으로 들어섭니다.


필름로그 현상소는 4층으로 오라고 쓰여 있네요. 2019년 4월에는 1층으로 내려온다고 합니다.



일단 3월 현재의 입구 모습입니다. 이리로 들어서면 필름로그입니다.


평일에는 오전9시부터 오후6시까지, 토요일에는 오후1시까지 영업을 합니다만, 토요일은 매장운영과 접수만 가능한 것 같습니다. 공휴일은 거의 운영하지 않는데, 특별한 경우엔 별도로 공지가 뜨니 사이트나 인스타그램 @filmlog_official 을 참조하시면 됩니다.



4월에 1층으로 이전하면 고객을 위한 공간을 더 확장하고 본격적인 매장과 작업공간을 꾸며 새로이 시작하시겠다고 대표님이 말씀하시더군요. 부러워보였습니다.











필름도 판매하고 카메라들도 판매하고 수리도 대행합니다. LP레코드에서 음악이 울려나오는 매우 아날로그한 공간이 펼쳐지네요. 1층으로 옮겼을 때의 모습이 기대됩니다.




작업실에서는 노리츠 현상기와 후지필름의 스캐너가 열심히 작업하고 있습니다. 노리츠 스캐너도 함께 사용된다고 합니다.


가격이나 그밖의 서비스에 대해서는 필름로그 홈페이지 http://filmlog.co.kr 을 열어보시면 됩니다.




더욱 좋아지는 서비스와 멋진 공간이 기대되는 현상소 필름로그 방문기였습니다.


Posted by 이루"
사진이야기2019.03.14 11:26

필름으로 사진을 찍는 많은 분들이 '흑백필름'은 흑과 백으로 나오는 필름이라고 생각하고 계신 것 같네요.


Black & White Film은 까만색과 하얀색만 있어서 사진이 까맣게 하얗게 나오는 게 아니라, 색정보는 기록하지 않고 단일톤의 계조(밝고 어두운 상)만 담는 필름입니다.


색을 나타내지 않는 인화지에 인화하니까 흑과 백으로 나온 거지만, 실제로는 검정 흰색만이 아니라 무수한 여러 밝기의 회색 톤들이 연속되는 상을 표현하죠.


흑백필름은 실제로 완전히 흑과 백이지 않습니다. 베이스(필름 자체의 셀룰로우즈)는 대개 옅게 색을 띕니다. 어떤 것은 푸르스름하거나 어떤 것은 옅은 보라색을 띄기도 하고 현상약품에 따라 그 색이 달라지기도 합니다. 컬러필름을 스캔하듯 색정보를 읽어들여 반전시키면 해당 색상의 보색으로 보이겠죠. 옅은 마젠타나 세피아톤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스캐너들이 가지고 있는 컬러필름 스캔 알고리즘은 대개 컬러필름들의 오렌지마스킹(컬러필름들은 오렌지색 셀룰로우즈 베이스를 가지고 있죠?)으로부터 제대로된 색을 뽑아내기 위한 알고리즘들을 가지고 있어서, 오렌지마스킹이 없는 흑백필름들을 컬러모드로 스캔했을 때는 해당 필름의 이미지 분포에 따라 컬러가 일정하지 않고 세피아나 혹은 컬러톤이나 등등이 들쭉날쭉하게 됩니다. 어떤 컷은 좀더 흑백으로 보이기도 하고 어떤 컷은 좀더 붉거나 더 옅거나 진하거나 그렇게 되는 일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그래서 컬러모드로 스캔해도 비교적 온전한 흑백처럼 보이도록 오렌지마스킹을 가지도록 만들어지고, 컬러약품을 이용해서 현상하는 필름이 코닥에서 나왔던 BW400CN 같은 것이었습니다. 이 필름은 컬러사진만 뽑게 되어 있는 예전의 아날로그 QSS 장비를 이용해서 컬러인화지에 인화해도 흑백처럼 보였죠. 하지만 실제로는 컬러모드로 스캔해보면 미묘한 색이 낍니다. 아직도 일포드에서 만들어지는 XP2는 오렌지마스킹을 가지고 있지 않아 이런저런 색들이 불규칙하게 낍니다. 


어떤 스캐너도 흑백을 흑과 백으로 스캔하지 않습니다. 스캐너는 절대적인 장비가 아니라, 필름으로부터 정보를 읽어들여 디지털 정보로 변환하는 AD 컨버터이고, 읽어들인 정보를 알고리즘으로 처리해서 이미지로 만들어 저장하는 소프트웨어와 함께 돌아갑니다. 위에서 말한 것처럼 흑백필름이어도 베이스는 색을 가지고 있으니 그 정보도 읽어들여집니다. 하지만 흑백 모드로 설정하면 흑백 정보만 취하고 컬러정보는 버리는 거죠. 흑백필름이라고 해서 읽어들인 정보를 반전만 하면 되는 것은 아닙니다. 적절히 농도와 컨트라스트를 조절해야 보기 좋은 흑백 이미지가 됩니다. 이것 역시 스캐너의 알고리즘으로 동작합니다. 최종적으로는 흑백의 이미지로 저장되어야 흑백이 되죠. 흑백 이미지로 저장하는 방법은 8비트 혹은 16비트의 RGB값을 모두 갖지만 그레이 값들 - 0,0,0은 검정, 128,128,128은 중간회색, 255,255,255는 흰색인 것과 같이 RGB 값이 모두 동일한 색상들만 - 으로 저장하는 것과 실제 grayscale만으로 이뤄진 포맷으로 저장하는 수가 있고, 활용성에서는 RGB 이미지가 편리하므로 보통은 컬러정보가 일부 남아 있더라도 채도를 빼주는desaturate(흑백변환)등의 방법으로 흑백으로 만들기도 합니다.


흑백필름은 색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따라서 인위적인 색정보를 넣더라도 모노톤이 되어야 합니다. 세피아톤의 사진이라고 흑백이 아닌 것이 아니고, 애초에 종이가 색을 가지고 있으면 그런 톤의 흑백사진이 나오는 것과 마찬가지로, 컬러정보를 제거하지 않고 스캔하면 흔히 '잡색'이라고 하는 톤들이 남아있게 되는 거죠.


컬러필름을 스캔했는데 흑백으로 나오면 스캔을 잘못했다고 생각하실테죠. 흑백필름을 스캔했는데 색이 끼어 나오면 역시 스캔의 문제이지, 필름의 문제가 아닙니다.


그리고, 흑백필름을 컬러가 나오게 현상할 수 있지 않습니다. 흑백필름은 제조과정에서부터 베이스가 가진 색상 이외의 컬러를 담을 수 없게 설계되어 있습니다. 흑백필름을 현상하고 난 다음 눈으로 보이는 네거티브 상은 컬러를 갖지 않습니다. 성분적으로 그것은 은 silver 입자들입니다. 컬러필름에서 보이는 색을 가진 상들은 은이 아니고 현상과정에서 착색(발색)된 감광층들입니다. 컬러현상과정에서는 색소만 남기고 모든 은성분을 포함한 유제가 말끔히 제거되기때문에 흑백필름을 컬러 과정으로 현상하면 투명한 베이스만 남아 아무 상도 나오지 않습니다.


Posted by 이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