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이야기2014.03.22 19:25

(페북에서 긁어온 거라 반말투로 되어 있는 거 양해부탁드립니다.)

---------------------

  1. 자전거 타면서 흔히 얘기하는 안전장구 3종 세트는 헬멧, 장갑, 고글.

    져지도 쫄바지도 클릿슈즈도 안전장구는 아님.
    안전장구는 다시 한 번 헬멧, 장갑, 고글.

    헬멧이 뭐니뭐니해도 가장 중요함. 샤방샤방 다니면 그다지 필요없지 않느냐 반문할텐데 사실 그렇기도 함. 하지만 지금 의자에서 일어나서 걸어가는 속도 그대로 벽에다 머리 들이받아보고 그 속도가 시속 3~4키로 정도라고 생각해보면 시속 15키로 정도에서 시멘트 바닥에 떨어지면 어느 정도 아플지 감 잡힐 듯.

    넘어지거나 떨어져서 헬멧이 깨질 정도로 머리를 바닥에 들이받았다면 헬멧은 아쉽지만 버리고 새로 사야 됨. 자동차 에어백 터진 거 접어넣어서 다시 못 쓰는 거랑 같음.

    다음은 장갑. 추울 때 왜 쓰는지는 말 안해도 알테고, 더운데도 왜 쓰냐면... 첫째 땀을 흡수, 발산해서 맨손보다 쾌적하게 해줌...은 안전장구의 기능은 아니고 낙차할 때 땅에 손을 짚어도 손을 보호해줌. 그런 이유로 반장갑보단 긴장갑이 더 안전하고 좋은데 더우니까 조금 양보하는 거임. 낙차해서 미끄러져가면서 손 갈려서 손가락 너덜너덜 혹은 절단됐다는 사고후기 꼭 찾아서 읽어봐야 하는 건 아님.

    다음은 고글. 안경쓰는 사람이면 고글 필요없지 않느냐는 사람들 있는데 엄지손가락만한 돌멩이 하나 들고 시속 30키로 정도 속도로 안경알에 던져보기 바람. 안경은 깨지지만 고글은 안 깨짐. 깨지면 부적합 고글임. 자전거타고 달리다가 자동차나 혹은 앞서가는 라이더 바퀴에 튀어오른 돌멩이에 고글 한번 맞아봐야 아 이래서 고글 쓰는구나 할 거임. 안경 쓰는 사람들이 안경이면 될텐데 비싼 고글에 돗수렌즈 가공하거나 돗수클립 넣어서 애써 바꿔 쓰는 거 다 쓸데없고 겉멋 들어서 그러는 걸로 보이면 아직 경험이 없는 거임.

    그리고 바람. 샤방샤방 짧은 거리 다니면 크게 무리 없겠지만 그래도 2~30키로 넘는 주행속도에 맞바람도 좁 맞고 다운힐도 하고 그러면 반드시 눈에 센 바람 맞아서 한참 타고 나면 눈 피로하고 충혈되고 그럴 거임. 난 젊어서 안 그런다고..는 나이들어서 다들 후회하게 됨. 나이 안 먹게 될 거 같지? 눈에 들어오는 바람 막아주는 기능이 고글에 있음. 젊어서 이런저런 중요한 신체부위 잘 지키면 나이들어 고생 안함.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안경은 고글 대용으로 절대 못 씀.

    거기에 디자인이나 가격 같은 것들이 있어서 모양 좋은 거 이쁜 거 비싼 거 고르게 되는 건 부수적인 거고, 된장질도 할 수 있는 아이템이 되는 거고.

    안전장구 다 안 하고 나는 괜찮아 룰루랄라 하고 다니는 건 좋은데, 그룹라이딩 같은 거 하다가 만에 하나 안전장구땜에 호미로 막을 거 가래로 막는 일이 생기면 그까이꺼 다 나한테 생긴 일이니까 니네들은 신경쓰지 말고 가던 길 가라, 이게 될 거 같음? 민폐도 그런 민폐가 없는 거임.

    안전장구 3종 안하고 나오면 안 끼워주는 규칙 같은 것도 여기저기서 채택하고 있던데, 요즘은 좀 시들한 거 같아서.

    누구만 보라고 쓴 글은 절대 아님.


Posted by 이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