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닥(정확히는 코닥 알라리스)은 2017년 1월 초에 '엑타크롬 E100 슬라이드필름을 다시 만들겠다'는 깜짝뉴스를 발표했었습니다. 그리고 자신들이 예상했던 발매일보다 1년이나 더 걸렸지만, 그렇게도 기다리고 기다리던 New E100을 전세계의 필름사진인들에게 결국 가져다주었죠.


하지만 35mm 포맷만 발매가 되었었습니다. 그렇게 오랜 시간 공들여 다시 발매하기는 했지만 자신들도 이 필름의 반응이 어떨지 걱정이 되었던 모양입니다. 심지어 미국시장에 처음 E100을 내놓으면서도 매우 조심스러워서, 첫 생산물량은 금방 동이 났고, 한국과 유럽, 일본에 조금씩 물량을 공급한 다음 반응을 보고 2차 생산물량을 결정하는, 매우 조심스럽고 보수적인 '코닥스러운' 행보를 보여줬습니다.


그러던 코닥이 결국에는 E100의 예상을 뛰어넘는 좋은 반응에 결국 중형 120 포맷의 E100을 생산하기로 결정한 모양입니다. 이 소식은 KosmoFoto의 기사에서 영국 코닥 알라리스의 담당자인 앤디 처치Andy Church가 Sunny16 필름포토그래피 팟캐스트에서 밝혔다고 합니다.





인터뷰에서 앤디는 중형이나 대형(4x5판) 시트필름을 만들기 위해서는 35mm 필름과는 다른 베이스를 사용해야 하고 그러면 유제의 조성을 살짝 바꿔야 한다면서, 파일럿 버전의 코팅 시험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석 달 정도 걸릴 것 같다고 하는데, 그러면 4월 정도에는 발매할 수 있다는 얘기가 되지만 이전의 행보로 보아 아마도 더 걸릴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는 35mm 버전의 E100이 거의 생산되자마자 재고가 바닥나는 등 예상보다 훨씬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고, 최근 미국 뉴욕 로체스터로 출장을 다녀와서 확신을 얻었다고 합니다. 시장 반응이 아주 좋고, 그래서 다음에는 어떤 필름을 더 발매할까에 대한 진지한 대화들도 나누고 있다네요. 조금은 시간이 걸리겠지만 TMZ(Tmax P3200)의 중형 버전도 발매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저런 필름들을 더 발매할 계획이 있다면, 개인적으로는 125PX, E100VS 정도를 더 만들어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If Kodak is having a plan to bring back more films to the market, I hope there would be 125PX and E100VS in their list.




 

Posted by 이루"

아무래도 필름사진을 하는 분들께 가장 구심이 되는 곳은 서울의 충무로일 겁니다. 그런데 필름사진 현상소라기엔 그 구심으로부터 매우 먼 거리에, 그것도 몇백 미터만 가면 바로 바다가 있는, 충무로를 기준으로라면 바다가 가장 가까운 곳에 현상소(사진관)이 지난해 문을 열었습니다. 


바다 가까운 곳에 꽃처럼 피어난 듯한 이름을 가진 '해당화 사진관'입니다.


해당화 사진관은 인천역 2번 출구 앞에 있으며 유명한 '차이나타운' 입구로부터 150미터쯤 왼쪽, 선광아파트 1층 상가에 있습니다.


인천역 2번출구 바로 코앞입니다.


주차는 꽤 쉽지 않은 편입니다. ㅠㅠ 평일이라면 가까운 공영주차장이 있습니다만 주말은 차이나타운이 붐벼서 주차가 쉽지 않을 겁니다. 대중교통 이용이 더 편리합니다.


들어서면 바로 보이는 진열장에는 많은 필름카메라들이 있습니다. 실장님 내외분의 컬렉션 취향이기도 하고 대여용이기도 합니다.



박보검 카메라로 유명해진 니콘의 FM2도 있네요.



차이나타운에 오셨다가 사진을 휴대폰으로만 찍고 가시는 것보다는, 해당화사진관에 들러 필름카메라를 하나 대여한 다음 한바퀴 돌면서 재미나게 촬영하시고, 해당화에 맡긴 다음 집에 돌아오면 감성가득한 사진들을 메일로 전송받아보실 수 있으리라는 생각입니다. 물론 일회용 필카를 구입하시는 방법도 있죠.


사진집들도 놓여 있으니 편히 보셔도 되구요.


냉난방기에는 해랑이(해당화사진관 주인장 고양이)의 사진들이 붙어 있습니다.


소문에는 해당화사진관 주인이 이 고양이이고, 실장님과 사모님이 일도 하고 청소도 하고 주인장 식사도 챙겨드리고 한다고.. 아 확인된 바는 없습니다.


해랑이 사진 찍기 쉽지 않습니다 ㅠㅠ 


동물들의 사진집도 놓여 있네요.


각종 필름과 배터리, 액세서리들도 판매중입니다.


필름은 월별로 1년간 보관한다고 하네요. 만일 스캔된 이미지만 받으시고 필름을 찾아가실 필요가 없다면 처음부터 폐기를 요청하셔도 되고, 다시 찾으러오기 힘들다면 택배로 보내달라고 하셔도 되겠습니다.


해당화사진관의 2019년1월 가격표입니다.


카운터/접수대와 환하게 웃고 계신 사모님 모습입니다. 아쉽게도 실장님은 안 계셔서 못 뵈었네요.


해당화사진관에서는 후지필름의 시스템을 사용중입니다. 후지필름의 현상기, 후지필름의 은염인화장비, 그리고 유명한 후지필름의 SP-3000 스캐너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흑백과 슬라이드는 시간이 좀더 걸립니다. 아, 중형도 취급하신다네요.


특히 많은 사진관들이 이제는 잉크를 이용하는 장비로 사진을 인화해서 서비스하는 시대가 되었음에도 아직 은염인화의 고유한 감성을 위해 거대한 프론티어550이라는 장비를 운용하고 계십니다. 맑고 투명한 광택이 흐르는 은염사진은 필름으로 찍는 사진의 또 하나의 완성이죠.


해당화사진관은 월요일에 쉽니다.


그냥 오기 아까워서 저도 흑백필름으로 한 컷 담아왔습니다. Ricoh GR1, Foma Retropan320, XTOL현상.



현상소 탐방은 #2로 이어집니다.


Posted by 이루"

지난번 코닥 엑타크롬 E100의 출시와 함께 진행된 '얼리리뷰어'행사에 참여하셨던 @yasmi 님의 인스타그램 포스팅이 1월4일 새벽 코닥의 공식계정을 통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에 리포스팅되었습니다.


축하드립니다. :)





Posted by 이루"